종합뉴스 자유게시판 하일면

사랑방 방장 : 홍길동
사랑방 회원 명단
 

하일면 사랑방 고사성어(#02/30)-군계일학(群鷄一鶴)
2012-03-26 14:15:04
최재성(하일면) <> 조회수 534
113.130.182.131

위진(魏晉)시대, 완적(阮籍), 완함(阮咸), 혜강(瑞康), 산도(山濤), 왕융(王戎) , 유령(劉伶), 상수(尙秀) 곧 죽림 칠현(竹林七賢)으로 불리는 일곱 명의 선비 가 있었다.

이들은 종종 지금의 하남성(河南省) 북동부에 있는 죽림에 모여 노장(老莊)의 허무 사상을 바탕으로 한 청담(淸談)을 즐겨 담론했다.

그런데 죽림칠현(竹林七賢) 중 위(魏)의 중산대부(中散大夫)로 있던 혜강(瑞康) 이 억울한 죄를 뒤집어쓰고 처형당했다.

그때 혜강에게는 나이 열 살 밖에 안되는 아들 혜소(瑞紹:? ∼304)가 있었다.

혜소가 성장하자 당시 죽림칠현의 한 사람으로 이부(吏部)에서 벼슬하던 산도(山濤)가 무제(武帝:256∼290, 위나라를 멸하고 진나라를 세운 사마염 司馬炎)에게 상주(常住)하였다.

"폐하, 서경(書經)의 강고편(康誥篇)에는 아비의 죄는 아들에게 미치지 않으며 아들의 죄는 그 아비에게 미치지 않는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. (혜강은 도륙 당했음).

비록 혜소는 혜강의 아들이나 그 슬기나 지혜는 춘추시대 진(晉) 나라의 대부 극결에게 결코 뒤지지 않사오니 그를 비서랑(비書郞)으로 기용 하시오소서."


"그대가 추천할 만한 사람이라면 승(丞)을 시켜도 좋을 듯하오." 

이렇게 말하면서 무제는 비서랑보다 한 단계 높은 벼슬인 비서승(秘書丞)으로 혜소를 등용했다.

혜소가 처음으로 낙양(洛陽)에 들어갔을 때 어떤 사람이 칠현의 한 사람인 왕융 (王戎)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.

"그저께 많은 혼잡한 군중 속에서 혜소를 처음 보았습니다. 그의 드높은 혈기와 기개는 마치 '닭의 무리 속에 있는 한 마리의 학[群鷄一鶴]'과 같더군요."

이 말을 듣고 왕융은 대답했다. "그대는 혜소의 아버지를 본 적이 없지만 그는 혜소보다 훨씬 더 늠름했다네."  2010-07-14
 








 
 


▒ Copyright 2012-03 재부고성향우회(gosungin.kr) All rights reserved.
▒ 문의전화 : 051-631-6577 ㅣ ▒ 팩시밀리 : 051-631-6574 ▒ 사무총장(이돈열, 010-3554-7095)
▒ 부산광역시 남구 문현동 자성로 178 한일오피스텔 1414호 ㅣ ▒ 전자우편 : @

▒ 오늘접속수 5 | 이달의접속수 281 | 총누적접속수 242801 | 신규회원수 128 | 총회원수 128